· 이석희 사장과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

· 박정호 부회장, 기업문화 도약 및 글로벌 ICT 협력 비즈니스 기회 모색

SK하이닉스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박정호 부회장을 SK하이닉스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로써 SK하이닉스는 박정호 부회장과 이석희 사장, 2명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박 부회장은 기업문화 부문을 맡으면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큰 그림의 전략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는 데 주력하고, 이 사장은 기술과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개발, 투자와 운영 등을 책임지게 된다.

이와 함께 그동안 박 부회장이 맡고 있던 이사회 의장은 하영구 선임사외이사(전 시티은행장)가 맡는다.

하영구 의장은 “급변하는 세계 반도체 환경에 맞춰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면서 SK텔레콤을 4년여간 경영해온 박정호 부회장은 글로벌 ICT 생태계의 판을 짜고 선도해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 의장은 또 이석희 사장은 D램과 낸드 등 주력 제품의 첨단 기술경쟁력 확보와 인텔 인수 및 후속 작업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는 올해부터 이사회 중심 경영체제로 전환했으며, △미래전략위원회 △인사·보상위원회 △감사위원회 △지속경영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등 사외이사 중심의 소위원회를 바탕으로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을 하기로 했다. <끝>

보도자료.jpg
▲박정호 부회장(왼쪽)과 이석희 사장(오른쪽)

미디어라이브러리

SK하이닉스의 다채로운 이미지와 영상을 소개합니다

반도체이미지

SK하이닉스 뉴스룸을 구독하세요

언론인이신가요?

SK하이닉스가 전하는 산업 및 비즈니스 트렌드, 그리고 함께하는 세상의 다양한 이야기를 전합니다

SK하이닉스의 새로운 소식을 가장 빠르게 제공합니다

구독자이신가요?

SK하이닉스가 발행하는 최신 뉴스와 보도자료를 이메일로 전해드립니다
희망하는 알람 일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