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_940X520_수정모든 분야마다 ‘구루(Guru, 스승, 선각자)’가 있다.

자신이 몸 담고 있는 분야에서 오랜 경험과 노하우로 독보적인 입지와 새로운 길을 개척해내고, 그 분야의 발전과 후진 양성을 위해 그동안 쌓은 지식과 비법을 묵묵히 기록하고 전파하는 이들이 그러하다.

최근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생산 현장에서 이러한 구루의 역할을 공식화했다. 장비를 유지보수하는 현장 메인트(Maintenance) 직군 커리어의 최고 단계로 ‘마스터’ 직책을 신설한 것. 이는 기존 '명장' 직책의 다음 단계로, 마스터는 사내 구루가 되어 반도체 제조 현장의 지식을 후배들에게 전수하고 다양한 문제의 솔루션을 제시하는 고문(Advisor) 역할을 맡게 되며, 그에 걸맞은 명예와 대우를 받게 된다.

반도체는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제조∙생산 등 현장 업무도 매우 중요하다. 머리카락 두께의 1만분의 1 수준의 초미세 공정이 다뤄지는 분야이기 때문에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아주 정교한 기술력이 요구된다. 이를 위해 수많은 장비, 방대한 양의 데이터, 천문학적인 금액이 투입되지만, 그 가운데 가장 없어선 안 되는 존재가 바로 ‘인재’다. 특히, 제조 현장에서 쌓인 인재의 경험과 노하우는 제품의 수율 및 품질 향상, 신기술 개발 등 회사의 기술 경쟁력으로 직결되는 부분이다.

SK하이닉스는 이만큼이나 중요한 현장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구성원의 동기 부여와 성장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마스터 직책을 신설하게 됐다고 밝혔다.

3_1000X670 수정다시

이번에 신설된 마스터는 기존 ‘명장’의 다음 단계이자 메인트 직군 내 최고의 커리어다. 명장이 현장의 문제를 직접 해결하거나 개선하는 전문가라면, 마스터는 전문가를 뛰어넘어 사내의 솔루션에 대한 ‘기록’과 ‘조언’을 전이∙전파하는 구루라고 할 수 있다.

마스터는 현장에서 축적된 지식을 문서로 남겨 백서화하고,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경영진의 의사결정에 조언을 제시한다. 특히, 정년이 없기 때문에 각자 보유한 경험적 자산을 오랫동안 조직과 구성원에게 전수해줄 수 있다.

3_1000X670 복사 7

마스터는 현장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막중한 직책이기 때문에, 선발 시 여러 단계의 검증 절차를 거친다. 우선, 명장 중에서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성과 및 후배 육성 등에 크게 기여한 명장을 후보로 선정한다. 이들 중에서 심층 면접을 통해 기술 역량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협업 중인 구성원이나 동료 명장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해 전문성은 물론 인성 면에서도 자격이 있는지 여부를 평가한다. 여기에 매년 치러지는 인사 평가 결과와 함께, CEO를 포함한 주요 경영진의 최종 심의를 거쳐 마스터를 선발하게 된다.

079A2165 복사▲ SK하이닉스 Tech. Talent 담당 김형환 부사장이 기존 명장 직책의 다음 단계로 신설된 마스터 직책과 인재 육성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마스터 직책과 함께 ‘마스터 테크니컬 리뷰 세션’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마스터, 명장, 조직 담당 임원이 함께 토론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임원이 현장 이슈를 빠르게 파악하고 신속하게 문제에 대한 지원을 의사결정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또한, 지난해 말 마스터 제도의 도입으로 아직까지는 마스터가 1명이지만, 차츰 마스터의 수를 늘려 구성원의 성장을 독려하고 나아가 현장에서의 기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SK하이닉스 Tech. Talent 담당 김형환 부사장은 “생산 현장에서 일하는 구성원은 SK하이닉스의 주춧돌이나 다름 없다”며 “사내에 반도체 생산에 기여하는 여러 부문이 있는데 각 부문별로 마스터를 발굴해 글로벌 일류 기술 기업의 필수 요건인 우수 인재 풀(Pool)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이처럼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자리에 처음으로 오르게 된 제1호 마스터, 반도체 베테랑 마경수 기성을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방진복이 신기했던 청년에서 반도체 베테랑이 되기까지

2_1000X670안녕하세요. SK하이닉스 제1호 마스터, Etch 장비기술팀의 마경수 기성입니다.

Q. 1993년에 입사하셨습니다. 어떤 동기로 입사하셨는지 궁금합니다.

당시에는 반도체 회사라는 것이 생소했는데, 마치 우주복같이 생긴 방진복을 입고 일하는 모습이 신기해 관심이 갔어요. 입사했을 땐 장비기술팀에서 장비 설치와 정비 업무를 맡았습니다.

Q. 현재 계신 Source / TTTM* 에서는 어떤 일을 하시나요?

비유하자면 반도체 공정의 건강검진을 맡고 있습니다. 장비의 상태 데이터인 소스 파라*를 분석해 장비 이상 여부를 파악하고 해결하는 일을 합니다.

* TTTM(Tool To Tool Matching): 장비 간 오차를 줄여 퍼포먼스를 동일하게 조율하는 업무
* 소스 파라(Source Parameter): 장비의 실시간 상태를 보여주는 원천 데이터

079A2192 복사Q. 근무하시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성과는 무엇인가요?

표준 통제 시스템 Global FDC* System의 개발과 성공적인 도입을 꼽고 싶습니다.

* FDC(Fault Detection Classification): 소스 파라를 통해 장비의 상태와 이상 신호를 실시간으로 감시하는 시스템

SK하이닉스에는 이천, 청주, 우시에 여러 개의 팹(FAB)이 있습니다. 팹이 여러 곳이어도 각 팹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품질은 동일해야 합니다. 제품의 품질을 유지하려면 거꾸로 공정 내 장비의 품질/퍼포먼스를 관리해야 합니다.

엔지니어로 근무할 당시에는 팹 간에 통일된 기준이 없어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사용하는 용어, 장비 상태 감지 시스템, 장비 이상으로 인식하는 데이터의 기준 등이 팹마다 달랐던 것이죠. 문제의식을 느껴 이를 통일할 시스템이 필요하단 점을 제안했습니다. 마침내 2018년에 승인을 받아 사내의 투자 지원을 따냈고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개발에 착수했습니다. 워룸*에서 3년 동안 치열하게 진행한 결과, 성공적으로 개발과 도입을 완료할 수 있었습니다.

* 워룸: War Room, 프로젝트에 관련된 구성원들이 부서에 관계없이 한 공간에 모여 업무를 진행하는 방식. 제조/기술 부문에서 시작된 SK하이닉스만의 문화로, 의사소통이 빠르고 업무가 밀도 있게 진행되는 것이 전쟁 같다고 하여 워룸이란 이름이 붙음

Q. 마경수 마스터님이 현장에서 느끼신 중요한 점은 무엇인가요?

반도체 제조 현장은 고가의 최첨단 장비와 기술로 고품질 제품을 만들어내는 침묵의 전쟁터입니다. 하지만 기술이나 장비가 대체할 수 없는 부분이 바로 현장 관리 영역이죠.

장비가 가동되는 현장에서는 공정, 장비, 자동화 설계자가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 상황을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는 사람이 현장 메인트입니다. 데이터가 알지 못하는 세부적인 문제 해결 노하우를 자산으로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079A2090 복사▲ 마경수 마스터가 입사 때부터 기록한 업무 노트. 마경수 마스터의 기록은 후배 구성원들이 업무에 참고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

Q. 올해로 근속 30년이 되셨습니다. 어떻게 이 길을 30년 동안 걸어올 수 있으셨는지요.

벌써 30년, 지나고 보니 순간이네요. 세월이 흑백 필름처럼 빠른 속도로 지나갑니다. 30년간 한 곳에 있게 해준 회사에 감사하고, 흔들리지 않은 저 자신에게도 칭찬해주고 싶습니다.

‘어떻게 한 가지 일을 30년 동안’이라... 사실 ‘이 길이 맞는가?’라는 질문은 제게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다만 저는 입사 때부터 지닌 마음이 있는데, “아무리 하찮은 일이라도 주도적으로 진심을 다하자”는 것입니다. 평범하고 일상적인 업무도 내가 어떻게 보고 어떻게 행동하냐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업과 적성이 100% 일치하는 내 길을 찾기는 어렵지만, 내가 있는 환경에서 작은 것부터 시작하면 나도 모르게 영역이 점진적으로 커지고 나만이 걷고 있는 길을 발견하게 됩니다.

079A2048 복사Q. 마스터가 되기 위해선 구성원의 인정도 중요한데, 직장 내 인간관계를 풀어나가는 본인만의 팁이 있으신지요?

제품을 생산하는 과정에는 각자의 R&R(Role & Responsibility, 역할과 책임)을 가진 수많은 팀과 개인이 있습니다. 그리고 표면적인 R&R 외에 업무 사이를 연결하는 눈에 보이지 않는 R&R이 존재합니다. 저는 이 Gray Zone(영역이 불분명한 부분)을 항상 먼저 보려고 노력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선 진심으로 상대의 입장을 바라봐야 합니다.

상대의 의도를 파악하는 것, 말을 끝까지 들어주는 것, 반드시 피드백을 주는 것, 그리고 상대가 거리낌 없이 나를 계속 찾아오게 만드는 것. 업무가 파편화되지 않도록, 모르는 것은 질문하고 처음이라 알 수 없는 일은 함께 헤쳐 나가면 갈등은 자연스럽게 해소된다고 봅니다.

079A2230 복사Q. 마지막으로 최초의 마스터로서의 포부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최초’라는 수식어는 항상 부담이 됩니다만, 늘 그랬듯 환경 탓, 사람 탓하지 말고 주도적으로 일해 현장 메인트 직군이 더욱 빛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SK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문구-01(상하여백 확장)0907

SK하이닉스의 다채로운 이미지와 영상을 소개합니다

반도체 포토

미디어라이브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