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C, 넷제로, 지속가능경영SK하이닉스가 전 세계 반도체 업계 차원의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이니셔티브에 동참한다. SK하이닉스는 최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1)에서 신설한 ‘반도체 기후변화 대응 컨소시엄(Semiconductor Climate Consortium, SCC)’에 창립 멤버로 가입했다고 7일 밝혔다.

1)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1970년 설립된 국제 산업 협회로, 글로벌 반도체 장비 · 재료 산업 내 제조사로 구성됨. 산업 정책 및 규제 대응, 산업 표준규격 제정, 시장조사 및 연구, 컨퍼런스 개최 및 교육 지원 등 관련 산업 지원 활동을 수행함.

SCC는 반도체 가치사슬 전반에 걸쳐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결성된 최초의 글로벌 협의체로, SK하이닉스를 비롯해 소재 · 부품 · 장비 · 제조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주요 반도체 기업과 글로벌 ICT 기업들이 창립 멤버에 포함됐다.

SK하이닉스는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동 대응 필요성에 공감해 이번 SCC에 동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한 방법론, 기술 혁신 및 커뮤니케이션 활동에 대해 상호 긴밀하게 협력하고 ▲온실가스 Scope 1, 2, 32) 배출량 감축 실적에 대한 연례 경과보고를 통해 관리의 투명성을 강화하며 ▲2050년 넷 제로(Net Zero)3) 달성을 목표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장 · 단기 목표를 설정하는 등 SCC가 내세운 원칙과 목표를 위해 적극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2) 온실가스 Scope 1, 2, 3 : 온실가스 Scope 1은 제품 생산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직접 배출), Scope 2는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기나 스팀 등을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간접 배출), Scope 3는 직접적인 제품 생산 외에 원재료 구매, 물류, 제품 사용과 폐기 등 기업 가치사슬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기타 간접 배출).
3) 넷 제로(Net Zero) :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6대 온실가스의 순 배출량을 영(Zero)으로 만드는 것.

SEMI 아짓 마노차(Ajit Manocha) CEO는 “SK하이닉스의 SCC 창립 멤버 가입과 글로벌 지속가능성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에 감사한다”고 말하며, “글로벌 넷 제로 달성을 위해서는 반도체 산업 전반에 걸쳐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 SCC 멤버들이 반도체 가치사슬 내 공동 협력을 통해 최선의 해결 방안을 만들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SK하이닉스 ESG전략담당 이방실 부사장은 “기후변화 대응에 성공하기 위해선 서로 같은 뜻을 가진 파트너들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며, “SCC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반도체 산업 전반의 공동 노력을 강화하고, 궁극적으로 넷 제로 달성을 위한 모두의 여정에 큰 힘이 될 것이라 믿는다. 앞으로도 SK하이닉스는 반도체 가치사슬 내 모든 이해관계자와 적극 협력해 지속가능한 반도체 생태계 구축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K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문구-01(상하여백 확장)0907

DDR5-UDIMM-SODIMM_1 DDR5-UDIMM-SODIMM_3

미디어라이브러리

SK하이닉스의 다채로운 이미지와 영상을 소개합니다

반도체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