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동/인권’, ‘안전/보건’, ‘환경’, ‘윤리’ 등 4개 영역 평가

· 추가 현장평가 및 향후 주요 개선과제 선정 후 모니터링 지원 계획

SK하이닉스가 지속가능한 공급망 관리의 일환으로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공급망 ESG 온라인 자가평가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최근 ESG는 비즈니스를 위한 필수 영역의 의미를 넘어, 사회 구성원 모두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돕는 동반자 역할을 기업에 요구하고 있다. 이에 부응하기 위해 SK하이닉스는 날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공급망 내 ESG 영역에서 잠재적인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협력사가 ESG 관리 역량을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2021년 ESG 평가체계를 보완하여 이번 평가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Info_final

주요 평가 항목은 ‘SK하이닉스 협력사 행동규범’에 근거한 ‘노동/인권’, ‘안전/보건’, ‘환경’, ‘윤리’ 4개 영역이며, 평가 프로세스는 ▶사전 현황 파악 ▶협력사 자가평가 ▶현장평가 ▶결과 활용의 단계로 진행된다.

이번 평가는 온라인 자가평가 시스템을 활용해 작년 7월부터 9월에 걸쳐 진행됐으며, 1차 협력사 전체의 약 89%에 해당하는 협력사가 참여했다. SK하이닉스는 자가평가 결과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일부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난 12월부터 현장평가를 수행 중이며, 업체별로 결과 분석 보고서를 전달하고 주요 개선과제 선정 및 모니터링을 지원할 예정이다.

*고위험군: 자가평가 결과 하위 10% 이내 혹은 주요 ESG 이슈와 연관된 업체로 규정

이 밖에도 현장평가 및 사후 지원 대상을 지속 확대해나가는 등 공급망 내 ESG 리스크를 완화하고, 협력사들이 ESG 관리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SK하이닉스 ESG전략 담당 이방실 부사장은 “공급망 내 ESG 리스크 관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향후 ESG 평가 시스템을 계속 고도화하고 정기적인 평가 실시를 통해 공급망 지속가능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미디어라이브러리

SK하이닉스의 다채로운 이미지와 영상을 소개합니다

반도체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