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가 낸드플래시 개발 3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깜짝 선물을 선보였다. 플래시 메모리 서밋(Flash Memory Summit, FMS)에서 선보인 제품들이 바로 그것.

SK하이닉스는 지난 8월 2일부터 4일까지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FMS 2022에 참가했다. 2019년 이후 처음 열린 오프라인 행사였다. 이 행사에서 SK하이닉스 경영진과 리더들은 기조연설 및 여러 세션들을 통해 신제품과 함께 개발하는 과정에서 마주했던 도전 과제에 대해 참석자들과 공유했다. 특히, 기조연설에는 SK하이닉스 최정달 부사장(NAND개발 담당)과 자회사 솔리다임(Solidigm)의 수석 부사장 겸 총괄 책임자인 산제이 S. 탈레자(Sanjay S. Talreja)가 참여했다.

https://20028749.fs1.hubspotusercontent-na1.net/hubfs/20028749/B_NewsRoom/%EA%B8%B0%EC%88%A0(362)/%EB%B0%98%EB%8F%84%EC%B2%B4(216)/2022/0809/FMS1.jpghttps://20028749.fs1.hubspotusercontent-na1.net/hubfs/20028749/B_NewsRoom/%EA%B8%B0%EC%88%A0(362)/%EB%B0%98%EB%8F%84%EC%B2%B4(216)/2022/0809/FMS2.jpghttps://20028749.fs1.hubspotusercontent-na1.net/hubfs/20028749/B_NewsRoom/%EA%B8%B0%EC%88%A0(362)/%EB%B0%98%EB%8F%84%EC%B2%B4(216)/2022/0809/FMS3.jpghttps://20028749.fs1.hubspotusercontent-na1.net/hubfs/20028749/B_NewsRoom/%EA%B8%B0%EC%88%A0(362)/%EB%B0%98%EB%8F%84%EC%B2%B4(216)/2022/0809/FMS4.jpg
▲ SK하이닉스는 FMS 2022에서 여러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였다.

이날 최 부사장과 탈레자 부사장은 "데이터의 잠재력 개방 - 스토리지의 새로운 패러다임(Unlocking the Potential of Data - the New Paradigm of Storage)"이라는 주제로 진행한 기조연설에서 혁신적인 낸드 기술을 통해 증가하고 있는 "DataCosm"(데이터, 스토리지 및 컴퓨팅의 고유한 결합)의 수요를 대응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세계 최고층 낸드로 더 빨리, 더 많은 데이터 전송

최 부사장은 8월 2일 프레젠테이션에서 세계 최고층 238단 512Gb TLC(Triple Level Cell) 4D 낸드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2023년 상반기 양산을 목표로 한다. 특히 이 제품은 최고층이면서도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의 제품으로 구현되어 생산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데이터 전송 속도와 전력 효율성 측면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춰 주목받고 있다.

또한, 탈레자(Talreja) 부사장은 메모리 셀당 5비트(bit)의 데이터 저장 기능을 갖춘 세계 최초의 PLC(Penta-Level Cell) SSD를 공개했다. 하나의 셀에 4비트를 저장하는 QLC(Quad-Level Cell) SSD와 비교했을 때, 동일한 설치 공간 내 데이터 저장량이 25%나 높다. 이를 통해 솔리다임은 AI, 머신러닝,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 데이터 산업 영역에서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한 이 기술은 5G 인프라 구축 및 현재 전체 데이터 센터의 85%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HDD(Hard Disk Drive)를 대체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https://20028749.fs1.hubspotusercontent-na1.net/hubfs/20028749/B_NewsRoom/%EA%B8%B0%EC%88%A0(362)/%EB%B0%98%EB%8F%84%EC%B2%B4(216)/2022/0809/FMS5.jpghttps://20028749.fs1.hubspotusercontent-na1.net/hubfs/20028749/B_NewsRoom/%EA%B8%B0%EC%88%A0(362)/%EB%B0%98%EB%8F%84%EC%B2%B4(216)/2022/0809/FMS6.jpghttps://20028749.fs1.hubspotusercontent-na1.net/hubfs/20028749/B_NewsRoom/%EA%B8%B0%EC%88%A0(362)/%EB%B0%98%EB%8F%84%EC%B2%B4(216)/2022/0809/FMS7.jpg
  ▲ SK하이닉스 최정달 부사장이 FMS 2022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CXL 및 차세대 스토리지 메모리와 협업

SK하이닉스 강욱성 부사장(DRAM상품기획 담당), Storage SA팀 정우석 PL도 세미나를 통해 SK하이닉스의 다양한 성과를 소개했다. 먼저, 강 부사장은 후원 세션에서 SK하이닉스가 DDR5 DRAM 기반 CXL(Compute Express Link) 메모리 샘플을 최초로 개발했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이번 CXL의 핵심은 ‘확장성’으로 기존 메모리의 역할을 재정의 했는데, 이는 대역폭과 용량의 확장, 미디어 차별화, 컨트롤러 차별화 및 풀링(Pooling) 등 CXL 메모리의 특징 덕분에 가능했다. 또한 강 부사장은 CXL 메모리의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업계의 협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FMS8
▲ SK하이닉스 강욱성 부사장이 FMS 2022의 세션에서 CXL 메모리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정우석 PL은 차세대 지능형 스토리지와 세계 최초 주문형 키 값 저장 계산 장치(KV-CSD)를 시연했다. 이 저장장치는 고성능 컴퓨팅을 위한 쓰기 및 읽기 기능을 향상 시키는 제품으로, 로스 앨러모스 국립연구소(Los Alamos National Laboratory, LANL)는 2년간의 파트너십을 통해 LANL의 슈퍼컴퓨터에서 성능 테스트를 수행하는 등 제품 개발에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또한 SK하이닉스 낸드 기술 마케팅 이사 산토시 쿠마르(Santosh Kumar)는 8월 4일 “낸드 플래시가 세계에 미치는 영향(NAND Flash and its Impact on the World)”이라는 주제로 원탁 토론회에 참석했다. 여기에는 스탠포드 대학의 폴 사포(Paul Saffo)와 다른 낸드 기업의 경영진도 함께해 낸드 플래시가 지난 35년 동안 세계에 미친 영향과 적용 사례, 그리고 메모리 기술이 직면하게 될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FMS9▲ FMS 2022의 원탁 토론회에서 낸드 플래시가 지난 35년 동안 세계에 미친 영향에 대한 이야기가 진행되고 있다.

최 부사장은 FMS 2022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 동력을 활용해 기술 장벽을 뛰어넘을 더 많은 제품을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우리는 끊임없는 기술적 도전을 통해 돌파구를 찾기 위한 혁신을 계속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엑스포홍보배너_뉴스룸_최종(0727)


FMS5 FMS6 FMS7

미디어라이브러리

SK하이닉스의 다채로운 이미지와 영상을 소개합니다

반도체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