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생태계에선 원맨 플레이어가 존재할 수 없다. 하나의 반도체를 만들기 위해서는 설계와 공정을 비롯해 소재 · 부품 · 장비 등 수 많은 첨단 기업들 간의 협업과 기술 공유가 이뤄져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SK하이닉스는 상생과 협력의 가치를 추구하고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힘쓰기 위해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펼쳐오고 있다. 그 프로그램 중 하나로 지난 10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SK하이닉스의 동반성장협의회 회원사 및 기술혁신기업 58개 협력사의 신입 구성원 370명을 대상으로 협력사 신입 구성원 반도체 입문 교육을 지원했다.

 

상생협력 위해 협력사 신입 구성원 인재 육성 지원 나선 SK하이닉스

올해 처음 시작한 이번 교육은 온라인 라이브 강의와 함께 오프라인 특강으로 진행됐으며 SK하이닉스와 협력사가 함께해온 지난 시간들을 돌아보고 함께 다가올 미래를 만들어가자는 동반성장의 의미를 담아 함께한 10, 함께 만드는 100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SK하이닉스, 신입사원, 교육, 온라인강의
▲ SKHU(SK Hynix University)의 전문 교수가 반도체 산업 교육을 온라인으로 강의하고 있는 모습

SK하이닉스는 협력사 신입 구성원들에게 ▲동반성장 파트너십 ▲반도체 산업 ▲반도체 기술 ▲반도체 생태계의 미래 등 4가지 세션으로 나눠 교육을 진행했다. 김태운 SK하이닉스 상생협력 팀장의 ‘SK하이닉스 동반성장 제도 소개를 시작으로 SK하이닉스의 동반성장 파트너십 프로그램에 대한 교육을 진행했으며, 반도체 산업과 반도체 기술 등의 세션은 SK하이닉스 만의 인재육성 프로그램 SKHU(SK Hynix University)의 전문 교수와 전문 강사들이 직접 나서 진행했다.

221102_협력사-신입사원-교육-세션_수정2

 

본격적인 반도체 관련 교육을 진행한 반도체 산업 세션에서는 메모리 반도체 산업에 대한 기본 이해를 토대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공급망의 중요성과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메모리 반도체 산업의 이해’ ‘반도체 소부장 공급망의 이해등의 교육을 진행했다.

또한, 협력사의 기술력 향상 지원을 위해 준비한 반도체 기술 세션에서는 본격적인 반도체 기술 교육이 이어졌다. 12시간에 걸쳐 진행된 해당 세션에서는 반도체의 동작 원리와 제조 공정 등의 전공정 과정과 P&T(Package & TEST) 공정과 같은 후공정 과정에 대한 교육으로 SK하이닉스만의 기술 노하우를 전수했다. 특히 스마트화되고 있는 산업현장의 이해를 돕기 위해 스마트 팩토리 기반의 자동화 관련 교육도 함께 진행됐다.

게다가, ‘미래 반도체 패러다임의 변화라는 주제로 다가올 미래에 반도체 생태계는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를 고민해볼 수 있는 특강도 마련됐다. 협력사 신입 구성원들은 해당 특강을 통해 다양한 관점에서의 반도체 생태계를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을지 스스로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해당 교육과정에 참여한 협력사 신입 구성원은 설문 조사 응답을 통해 교육을 듣고나니 내가 우리나라 산업을 이끄는 반도체 생태계의 일원이 됐다는 것을 실감하게 됐다더욱 많은 것들을 배워 우리 회사와 SK하이닉스, 더 나아가 국가 반도체 생태계 성장에 이바지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다른 협력사 신입 구성원은 단순히 업무적인 내용만 배운 것이 아니라 반도체 생태계 전반에 걸친 다양한 정보를 배울 수 있어 좋았다라며 미래의 후배들 역시 이러한 교육을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번 교육 과정을 운영한 김태운 SK하이닉스 상생협력 팀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협력사 신입 구성원들에게 반도체 산업에 대한 이해와 기술역량 조기 확보를 이루고자 한다이런 노력들이 SK하이닉스가 추구하고 있는 상생협력의 가치를 실현하고 지속가능경영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와 협력사, 직접 만나상생의 의미를 다지다

마지막 교육 프로그램은 김성한 SK하이닉스 구매담당 부사장을 비롯해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이우경 ASML코리아 대표, 김태운 SK하이닉스 상생협력 팀장 등이 직접 참여해 함께한 10, 함께 만드는 100을 주제로 한 올 핸즈 미팅(All Hands Meeting)이 온 · 오프 하이브리드로 진행됐다. 교육을 받는 협력사 신입 구성원들은 온라인을 통해 올 핸즈 미팅에 직접 참여했다.

SK하이닉스, 올 핸즈 미팅, 협력사, 신입사원1027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R&D 센터에서 진행된 올 핸즈 미팅 참석자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한 교육생들과 함께 대담하고 있는 모습 (좌측부터 김일중 아나운서,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김성한 SK하이닉스 구매담당 부사당, 이우경 ASML코리아 대표, 김태운 SK하이닉스 상생협력 팀장)

이번 올 핸즈 미팅은 김일중 아나운서의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위기 등 반도체 업계가 직면한 어려움에 대한 뉴스 브리핑을 시작으로 이를 이겨내기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졌다.

공급망 위기 등 반도체 생태계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인 만큼 어려움을 헤쳐 나가기 위해 SK하이닉스와 협력사 간의 협업과 신뢰가 중요하다는 것이 대담 참여자들의 공통된 의견이었다.

김성한 구매담당 부사장은 “SK하이닉스가 모든 것을 다 할 수는 없기 때문에 협력사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SK하이닉스와 협력사의 적절한 분업을 통해 생산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 SK하이닉스, 그리고 우리 같은 소부장 기업들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하며 언제나 그래왔듯 기술 혁신을 통한 위기 극복에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담 참여자들은 지금까지 SK하이닉스가 겪었던 과거의 어려움들을 이야기하며,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 협력사와의 협업을 통해 위기를 극복했던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이우경 ASML 코리아 대표는 “과거 금융위기 당시, 어떤 기업들도 투자에 인색했던 시기에도 SK하이닉스는 협력사와의 두터운 신뢰를 기반으로 다양한 투자를 이어왔으며, 지금의 성공을 만든 원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대기업이라 할지라도 협력사와의 신뢰를 쌓아가는 것은 하루아침에 되는 일이 아니다”라며 오랜 기간 신뢰를 쌓는 일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SK하이닉스, 신입사원, 교육, 협력사김일중, 아나운서, SK하이닉스, 올핸즈미팅, 대담
 올 핸즈 미팅에서 패널들과 교육생들이 반도체 생태계를 위해 향후 기업간 상생과 동반성장 모색하는 미팅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이날 올 핸즈 미팅에서는 SK하이닉스와 협력사 간의 상생협력의 가치를 강조하는 한편, 협력사 신입 구성원들에게 국가 산업을 이끌어갈 반도체 생태계의 구성원으로서의 소속감을 부여하기 위한 당부의 메시지도 전달됐다.

SK하이닉스 김성한 구매담당 부사장은 이번 교육은 SK하이닉스와 협력사 간의 상생의 의미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이번 교육을 통해 협력사 신입 구성원들 역시 반도체 공급망 위기 속 협업 생태계를 구축해야 하는 필요성을 인식하고 반도체 생태계의 주요 구성원으로서의 소속감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SK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문구-01(상하여백 확장)0907
1000_08

미디어라이브러리

SK하이닉스의 다채로운 이미지와 영상을 소개합니다

반도체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