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 DO/인사이드

과학기술 꿈나무들에게 ‘꿈’을 선물하다… SK하이닉스 진로멘토링 Happy Dreaming

2021.06.11
 

내가 좋아하고, 잘하는 일은 무엇일까?’ 진로 문제는 학창 시절 겪는 가장 큰 고민이기도 하다. 이 세상에는 수많은 직업이 존재하고, 이 중 나의 진로를 찾아 구체화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은 일. SK하이닉스는 이러한 고충을 겪는 학생들을 위해 2018년부터 진로멘토링 해피드리밍(Happy Dreaming)을 운영 중이다. SK하이닉스 구성원이 멘토가 되어 이천, 청주 지역 학교에 직접 방문해 이공계 분야의 직업과 기술을 소개하고, 과학 분야로 진로를 설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에서 학생들을 만난다. 이번 해피드리밍은 유튜브 라이브를 활용한 랜선 진로 라이브 콘서트, 온라인 화상 앱을 이용한 구성원 랜선 멘토링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1일 랜선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 짓고, 현재 랜선 멘토링을 준비 중이다. 새롭게 돌아온 해피드리밍! 지난 콘서트 현장을 함께 살펴보고, 사회공헌팀 김영기 TL과 멘토 최원재 TL을 만나 멘토링 프로그램 전반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도 나눠봤다.

 

넌 꿈이 뭐니? 내 얘기를 들려줄게… 해피드리밍 랜선 콘서트

지난 21일 과학기술 분야를 꿈꾸는 꿈나무들이 온라인 공간에 한데 모였다. 이날은 바로 SK하이닉스가 진행하는 해피드리밍 랜선 콘서트가 열리는 날!

이날 콘서트는 과학기술 분야의 다양한 인사들을 만나 이야기를 듣고 궁금한 점을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과학수사연구원 원장 출신 정희선 교수와 SK하이닉스 구성원 최원재 TL, 과학 교사 출신 밴드 보컬 안성진 강사가 무대에 나섰고, 뒤이어 참가 학생들의 고민을 들어보는 시간도 가졌다.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된 이번 랜선콘서트에는 2,600 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01

랜선콘서트의 첫 무대는 성균관대 과학수사과 정희선 교수가 맡았다. 정 교수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에서 여성 최초로 원장을 역임하며 대한민국 과학수사의 발전에 기여한 인물이다. 화려한 이력부터 학생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든 정 교수는, ‘과학을 통해 밝히는 진실이라는 주제로 그간 과학수사로 진실을 밝힌 국내 범죄 사건을 소개하며 흥미진진한 강연을 펼쳤다.

특히 초대 국과수 원장에서부터 세계를 이끄는 여성 리더 과학자가 되기까지 걸어온 길을 소개하며 학생들에게 동기를 불어넣어 줬다. “오래 다녀야 승산이 있다며 전문 분야에 집념을 갖고 몰두할 것을 강조했으며, 세계 무대에서 인정받을 수 있었던 비결로 어학 능력을 꼽으며 기회를 잡기 위해 준비된 사람이 돼라고 조언했다.

01

이어 SK하이닉스 최원재 TL이 정 교수의 마이크를 이어받아 무대에 올랐다. 평소 이천과 청주 지역의 학생들은 SK하이닉스에 관심이 많지만, SK하이닉스 직원을 만나 이야기를 나눌 기회는 적은 게 현실. 이에 최 TL은 학생들의 질문에 대해 즉문즉답하는 시간을 준비했다. “SK하이닉스 직원 99%가 이공계인가요?”, “반도체 회사에 취업하려면 어떤 전공을 공부하는 것이 좋은가요?”, “연구원을 꿈꾸는데, 필요한 자질이나 능력이 있나요?”, “만약 중고등 학생으로 돌아간다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가요?” 등 학생들의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이어 최 TL은 자신의 학창 시절부터 현재의 직업을 선택하기까지, 반도체로 진로를 정하게 된 계기와 이를 위해 쌓아온 경험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01

콘서트 2부에서는 과학계 인플루언서 안성진 강사가 강단에 올랐다. 고등학교 과학 교사 출신으로 JTBC ‘슈퍼밴드오디션을 통해 스타덤에 오른 안 강사는 현재 과학을 소재로 록 음악을 하는 밴드 닥터스의 보컬로 활동 중이다. 또한 EBSi와 이투스에서 학생들에게 지구과학을 가르치고 있다.

안 강사는 자신이 꿈꾸던 교사가 된 이후에도 끊임없이 꿈을 좇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만큼,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진로를 찾아가는 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내가 어떤 사람이 될 것인가 정체성을 확립하는 것이 진로의 본질이라며 자신을 이해하는 시간을 갖고, 많은 것을 경험하며 무조건 실행에 옮겨라라고 조언했다.

수준급 보컬 실력을 갖추고 있는 그는 이날 학생들을 위해 대리암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대리암은 슈퍼밴드에서 화제를 모은 곡으로, 나는 대리암, 염산과 반응하면 이산화탄소를 내며 녹는 대리암등 과학을 소재로 한 재치있는 가사로 화제가 됐던 그의 대표곡이다.

 

 

SK하이닉스, 과학기술 새싹들과 행복한 미래를 꿈꾸다

1차 랜선 진로 라이브 콘서트에 이어, 9월부터는 온라인 화상 앱 줌(Zoom)을 활용한 랜선 멘토링이 진행된다. 콘서트에 참여한 학생 중 멘토링을 희망하는 학생(500명 내외)들이 대상이다. 신청 접수로 선발된 약 100명의 구성원은 한 명당 10~15명의 멘티를 만나 멘토로서 반도체와 이공계열 분야 진로를 소개하고, 학생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에 현재 학생들과 만날 준비에 여념이 없는 SK하이닉스의 멘토들, 김영기 TL과 최원재 TL을 만나 멘토링 프로그램에 대해 더 자세히 들어봤다.

▲사회공헌팀 김영기 TL

김영기 TL은 해피드리밍 프로그램 기획 단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4년째 담당해오고 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학생들을 응원하고 있는 또 한 명의 멘토.

해피드리밍 기획 당시 이천, 청주 지역의 경우 청소년을 위한 진로 교육 시스템이 필요했다. 또한,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인 만큼 지역사회 학생들은 SK하이닉스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TL학생들의 이러한 니즈에 주목, 구성원들이 직접 학생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보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해피드리밍이 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2018년 해피드리밍이 첫발을 뗀 이후로 학생들의 열띤 반응이 이어졌지만, 지난해 코로나19 발생으로 아쉽게도 프로그램이 취소됐다. 그리고 예상과는 달리 코로나19가 장기전으로 치닫게 되자, SK하이닉스는 전면 비대면으로 해피드리밍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지금까지는 SK하이닉스와 반도체를 중심으로 진로를 멘토링했다면, 올해부터는 과학 분야의 다양한 인사들을 강연자로 초청해 학생들이 좀 더 넓고 구체적인 진로를 계획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TL꿈이 있고, 가고자 하는 방향이 있어야 공부도 잘 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어떻게 가는지를 알려주면 조금 더 학생들이 동기부여를 갖고 잘 해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의 자체는 어찌 보면 맛보기’”라며 재미있는 내용을 전달해서 흥미를 갖게 하고, 그 뒤로 학생들이 직접 찾아보고 공부할 수 있도록 시작점을 제공하는 게 저희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앞으로의 목표와 바람도 전했다. 그는 학생들이 과학에 더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알차게 기획하는 것이 1차 목표라며 “2차 목표는 그중에서도 반도체 그리고 SK하이닉스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 우리 회사에 많이 입사하게끔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면접에서 해피드리밍을 통해 반도체의 꿈을 갖게 됐다고 말하면 정말 뿌듯할 것 같다며 빙그레 웃었다.

▲NAND설계 최원재 TL

9년 차 하이지니어 최 TL은 해피드리밍이 첫발을 내디딘 이후 3회째 꾸준히 멘토로 참여하고 있다. 올해는 앞서 열린 해피드리밍 랜선 콘서트에서 강연도 진행했다. 평소에도 SKHU(SK hynix University) 전문강사로 활동할 정도로 반도체 교육과 인재 양성에도 관심이 많다.

이처럼 꾸준히 지역사회 학생들의 진로교육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현재 초등학교 2학년, 4학년 아들을 키우고 있는데, 아이들이 학년을 거듭할수록 자연스레 진로교육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됐다이천 거주자로서 지역사회 학생들의 멘토가 될 수 있다는 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해피드리밍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청소년 멘토링을 수년간 담당하며 반도체와 SK하이닉스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도 점점 늘고 있다는 것을 체감한다는 최 TL. 최근 진행된 온라인 콘서트에서 학생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던 그는 “‘최근 화두였던 반도체 소재, 부품, 장비의  국산화가 어느 정도 진행됐냐는 학생의 질문에 깜짝 놀랐다한편으로는, 우리 친구들이 그만큼 반도체 산업에 관심이 깊다는 것을 알 수 있었던 대목이었다고 말했다.

지역사회 학생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자신의 역량을 아낌없이 발휘하고 있는 최 TL은 마지막으로 미래기술 새싹들에게 진심 어린 메시지도 전했다. 그는 꿈을 찾으려면 이 지구상에 어떠한 일들이 존재하는지 알아야 하고, 간접경험을 포함해서 이것저것 많이 경험해보는 것이 중요하다반도체도 굉장히 좋은 분야이고 새롭게 생겨나고 있는 AI와 같은 분야도 있으니, 많은 경험을 해보며 자신의 진로를 잘 그려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