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ESS CENTER/보도자료

하이닉스반도체, 세계 최초 40나노급 2기가비트 그래픽 DDR5 개발

2009.12.20

 

- 업계 최고 처리속도인 7Gbps 구현 및 1.35V 저전력 동작
- 매년 그래픽 D램 세계 최초 개발로 독보적 위상 강화

 

하이닉스반도체(대표 김종갑, www.hynix.co.kr)는 세계 최초로 40나노급 공정을 적용한 2기가비트(Gb) 그래픽 DDR5(이하 GDDR5) 제품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제품은 업계 선두 기술인 40 나노급 공정이 적용되었고, 기존 50나노급 1기가비트 제품보다 용량이 2배 증가해 고용량 제품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키게 됐다. 또한, 7Gbps의 처리속도로 32개의 정보입출구(I/O)를 통해 초당 28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고, 1.35V의 저전력 동작으로 에너지 소모를 기존대비 20% 줄인 친환경 제품이다.

 

그래픽 메모리는 개인용 PC나 게임기 등에서 영상을 처리하는 메모리로서 범용 D램보다 많은 용량의 데이터를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IT산업 전반에 저전력·고용량·고성능 제품 요구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이 제품은 고화질 고속동작이 요구되는 고급형 데스크탑과 노트북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또한, 앞으로 서버 및 슈퍼컴퓨터 분야에서도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닉스는 2007년 세계 최초로 60 나노급 1 기가비트 GDDR5 제품을 개발했고, 2008년에도 세계 최초로 50나노급 1기가비트 GDDR5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이어 이번 40나노급 2기가비트 GDDR5 제품 개발로 고성능 그래픽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확보해 그래픽 메모리 시장을 계속해서 선도할 수 있게 됐다. 

 

시장 조사기관인 머큐리 리서치(Mercury Research)에 따르면, 전체 PC그래픽 D램 중 GDDR5 제품비중은 2010년 30%, 2011년 44%로 점차 증가할 전망이다. 하이닉스는 국제 반도체 표준협의 기구(JEDEC) 규격을 만족하는 이 제품을 내년 중반부터 양산할 예정이다. 

 

하이닉스는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기반으로 그래픽 D램, 모바일 D램 등 고성능 고부가가치 제품을 전체 D램의 50% 이상으로 유지해 수익성을 제고해나갈 계획이다.

 

 2009년 12월 20일 (日)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