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 DO/DBL

SK하이닉스, 협력사 대상 1,000억 원 규모 ‘ESG펀드’ 조성

2021.06.17
 

│협력사 ESG 경영 지원 통해 반도체 생태계 강화 도모

│ESG펀드 1,000억 원 포함 3,0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 지속

│협력사 ESG 경영 역량 향상 위한 컨설팅 프로그램도 강화

 

SK하이닉스가 협력사의 ESG 경영을 지원하기 위해 1,000억 원 규모의 ‘ESG펀드를 조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펀드를 통해 환경과 사회분야 개선 목적의 자금이 필요한 협력사들은 시중보다 낮은 이자로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그동안 SK하이닉스는 시설투자나 운전자금이 필요한 1~3차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3,000억 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해 운영해 왔다. SK하이닉스는 올해도 3,0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지속한다. 올해 특이한 점은 이 중 약 1,000억 원을 협력사의 ESG 경영기반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ESG펀드로 조성한 것. 에너지 저감 설비, 오염물질처리 설비 구축 등 환경분야 강화와 안전보건환경, 근로환경 개선 등 사회분야 개선 목적의 자금이 필요한 1차 협력사는 ‘ESG펀드를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는 기업은행과 ‘ESG펀드를 조성했고, 지속적인 협력사 금융지원을 위해 산업, 농협, 하나, 우리은행과도 협약을 맺었다.

SK하이닉스는 ‘산업혁신운동’과 ‘그로잉 업 투게더(Growing Up Together)’ 등의 무상 컨설팅 프로그램도 강화해 협력사의 ESG 경영 역량 향상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올해는 환경안전 분야 컨설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김성한 구매담당은 반도체 공급망의 근간이 되는 협력사의 ESG 경영기반 조성에 SK하이닉스의 상생프로그램이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향후 1년간 ESG펀드의 이용 추이를 분석한 후 규모 확대 등을 검토하는 등 반도체 생태계 강화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