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ESS CENTER/보도자료

SK하이닉스, ‘2020년 산학연구과제 우수발명’ 포상

2020.11.09

 

SK하이닉스가 제8회 산학연구과제 우수발명 포상을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최우수상은 서강대 김영재 교수가, 우수상은 KAIST 문재균 교수, 장려상은 국민대 장영민 교수, 성균관대 최재혁 교수, KAIST 조성환 교수가 받는다.

서강대 김영재 교수는 키밸류(Key-Value) 기반 데이터 저장 장치’ 특허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기술을 사용하면 데이터베이스의 특정 행을 빠르게 식별하고 접근할 수 있어 SSD의 데이터 처리 속도가 빨라지고 자원 소모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미래기술연구원 김진국 부사장은 축하 영상을 통해 “산학협력 활동을 통해서 교수님들과 학생들의 연구에 대한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수한 연구성과와 특허가 지속적으로 창출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격려했다.

SK하이닉스는 산학협력 대학교가 연구과제 수행과정에서 출원한 특허 중 우수특허를 선별, 연구자의 사기를 북돋우고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2013년부터 매년 포상식을 열고 있다.

한편,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SK하이닉스 구성원들이 수상자를 직접 찾아가 상패를 전하는 방식으로 포상식을 진행했다. <끝>

▲ SK하이닉스가 제8회 산학연구과제 우수발명 포상을 실시했다. (사진 왼쪽 서강대 김영재 교수)

※ 고화질의 원본이미지는 미디어라이브러리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미디어라이브러리 바로 가기 ▶ 

※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자 모두 체온 측정, 손소독 등을 실시했고 사진 촬영 중에만 마스크를 벗고 촬영했습니다.